• 최종편집 2021-04-13(화)
 

경북도

감염병관리과 임민아 주무관,

17개 시도 중 7번째 역학조사관

 

(3-1)역학조사관_임민아320.jpg

임민아 역학조사관

 

경북 제1호 역학조사관, 코로나19 대유행 가운데 전국에서 유일하게 질병관리청 역학조사 전문과정을 수료한 역학조사관이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경북도청 감염병관리과 임민아 주무관’으로 전국 17개 시ㆍ도 중 7번째 역학조사관이라는 타이틀도 함께 붙는다.

 

역학조사관은 감염원인을 파악해 감염병 유행과 확산 등 방역대책을 세우는 전문가로 환자의 치료와 격리, 접촉자에 대한 감염관리 등 중요업무를 수행한다.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관 교육에 관한 규정’에 따라 2년 과정의 현장중심 직무교육을 이수하고, 감염병 감시분석보고 및 유행 역학조사 보고서를 2편 이상씩 제출해야 하는 등 까다로운 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

 

지난 2020년 12월 18일 질병관리청에서 개최된 역학조사관 교육과정 수료식은 한 명의 수료자를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전국에서 7번째이자 ‘경상북도 제1호 역학조사관’인 임민아 주무관이 그 주인공으로 ‘질병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함을 사명으로 삼고 역학조사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엄중하게 선서를 했다.

 

임민아 주무관은 2003년 간호사 면허 취득, 2012년 김천의료원 감염관리실 근무, 2015년에는 메르스 의심환자 격리병동에 근무하는 등 감염병 대응 현장 경험을 쌓았으며 2017년도 경상북도 일반임기제 6급으로 임용되어 감염병 역학조사 업무를 담당해 왔다.

특히, 2020년 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신종감염병 대응에 역학조사관으로서 확산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의 출현, 짧아진 감염병 사이클 등 미래 질병에 대한 대응준비를 해야 한다. 경북 제1호 역학조사관 배출을 기점으로 전문성과 실전능력을 겸비한 전문 역학조사관을 확충하여 감염병 대응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36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임민아, 경북이 배출한 역학조사관 제1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