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IMG_2306.JPG
故 정유엽 군 아버지 정성재씨가 22일 오전 10시 청와대까지 도보행진을 시작했다.사진=WPN

  

IMG_2316.JPG
정 군의 아버지 정성재씨는 직장암 3기로 아들의 사망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관련 병원과 정부의 책임있는 답변을 요구하기 위해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사진=WPN

 

 

IMG_2136.JPG
故 정유엽 군은 지난해 3월 발열증세로 경산 중앙병원을 찾았다가 검사에서 폐렴증세가 나타나 대구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뒀다.정유엽사망대책위원회 기자회견 모습.사진=WPN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12).JPG
WPN포토

 

 

22일 오전 10시 故 정유업 군 아버지 정성재씨가 코로나19 의료공백으로 발생한 아들의 죽음에 대해 관련 병원과 정부의 책임있는 답변을 요구하는 도보행진을 시작했다.

 

정 군의 아버지와 정유엽사망대책위원회는 이날 경산 중앙병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영남의료원을 거쳐 청와대 사랑채 까지 24일간 총380km를 도보행진과 국민청원을 시작한다.

 

대책위는 지난해 3월 코로나 검사만 13번, 치료도 못 받고 17세의 나이로 숨진 경산의 한 고등학생 故 정유엽 군의 어버지가 경산에서 청와대까지 의료공백의 진상규명과 공공의료 강화 마련을 촉구하는 행진을 마련했다.

 

[포토뉴스]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9).JPG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4).JPG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5).JPG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6).JPG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7).JPG

 

고정유엽 아버지 공공의료강화 기자회견 (8).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들의 마지막 전화 받지 못해 가슴 아프다" 故 정유엽 군 아버지 도보행진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