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4(일)
 
이성우공보본부장220.jpg
이성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혜’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이 점입가경으로 번지고 있다.

      

‘대장동 특혜’ 사건의 핵심은 고위 공직자라는 든든한 뒷배를 깔고 벌인, 공공의 탈을 쓴 민간 개발이다. 이 개발사업은 이 지사의 측근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물론 권순일 전 대법관 등 사회 지도층이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어,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업무상 배임과 직권남용을 피할 수 없다.

 

‘고발 사주’ 사건의 핵심은 국가 기관인 검찰 조직을 사적 목적으로 사용한 것이다.

 

이 사건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와 관련이 되어 있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윤 전 총장의 검찰 재직시절 마녀 사냥식 수사 행태를 전수 조사해야 한다.

      

‘대장동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은 여야 대선 1위 후보들의 커튼 속 가려진 추악한 모습이다.

 

대다수 국민은 사람 같이 행동하는 사람, 부정부패에 연루되지 않은 사람을 대통령으로 원한다. 따라서 이 두 후보의 의혹에 대한 검증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우리공화당은 ‘대장동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한다. 또한, 의혹 당사자인 두 후보는 어설픈 프레임 전환을 통한 국면전환 시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

 

태그

전체댓글 0

  • 356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평] ‘대장동 특혜’, ‘고발 사주’의혹 특검과 국정조사로 해결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