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유호리 하천사업 옹벽설치’ 민원, 지역 도, 군의원 민원 관심 기울여 해결 가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유호리 하천사업 옹벽설치’ 민원, 지역 도, 군의원 민원 관심 기울여 해결 가닥,

기사입력 2019.01.31 12: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도=웹플러스뉴스] 유호리 하천 개선 사업 홍수방지 콘크리트 옹벽 설치에 대해 군과 주민들이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지난 30일 청도군 유천리 출장소에서 공청회가 열렸다.

 

20190130_145929 111.jpg
@유호리 하천 사업 공청회에서 추진위원과 참석위원들이 설전이 이어졌다.사진=WPN

 

  이날 공청회에서 군 관계자는 “주민재산과 생명보호의무가 국가 규정이다, 현재 상태는 주민들이 주장하는 조망권과 재산권등을 주장하는 것에 동의 할수 없다. 하천 계획법상 그렇다” 며 “주민들의 입장은 이해 하지만 어렵다, 다만 보안 방법을 찾아 보겠다” 고 말했다.

 

공청위원으로 참석한 경북대 고수현 교수는“ 1m30cm 정도의 콘크리트 옹벽이 강을 가로 막고 있어 답답한 부분은 이해 한다. 하지만 80년 빈도 홍수 계획에 의해 옹벽이 설치 될수 밖에 없다” 며 군 관계자의 말에 힘을 보탰다.

 

20190130_152511.jpg
@청도천 유호2리 마을 앞 총 1,3km 구간 중 지난 2017년 9월 1차 440m에 홍수방어용 콘크리트 옹벽 시공을 완료 후 주민들은 처음 공사 전 군에서 설명한 높이와 다르게 옹벽이 더 높아진 것에 대해 주민들은 조망권이 무시 돼고 있다고 주장해오고 있다. 사진=WPN

 

이에 공청회 참석한 한 주민들은 언제부터 주민들을 그렇게 생각 했나 며 “문만 열면 창고에 같여 있는 것 같다, 마치 감옥에 있는것 갔다” 며 공청위원들을 향해 고함치며 한때 고성이 오갔다.

 

유호리 한 철거 추진위원은 “해결방법을 찾고 주민들의 애기를 들어 달라고 한자리에 전문가들을 불러서 주민들을 설득하러 온 자리가 돼는 것 같다. 특히, 군이 공사 시행을 두고 2013년 12월에 마을주민 딸랑 3명만을 불러 설명회를 한 것은 주민들을 철저히 배제하고 주민의견을 무시한 밀어붙이기 식의 행정이다” 고 소리를 높였다.

 

참석한 한 군의원은 “군은 주민들에게 설명회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다” 고 지적하며 “유호리 앞으로 흐르는 청도천은 동창천의 영향을 받는 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수위를 조절하는 운문댐의 수량권을 군수가 가진 다면 해결 방법이 나올수 있다”고 말했다.

 

유호리 주민들은 운문댐의 수위 조절이 문제 없다면 청도천의 수위도 해결 될 것이고 옹벽 높이도 조절가능 하다는 주민들의 입장과 공청위원들 간의 설전이 이어졌다.

 

 

유호리하천 정비전 사진111.jpg
@유호리 청도천이 흐르는 공사전 마을모습. 유호리 옹벽철거(절단) 정동혁 추진위원장은 “유호리를 수해 상습지로 규정하지 마라, 과거 10년전 까지는 청도천 철도 교각들의 영향으로 물길을 막아서 홍수 등의 피해는 있어지만 현재는 홍수상습지역이 아니다. 군이 우리 동네를 수해상습지역이라고 하는 규정을 근거를 묻고 싶다” 고 했다.사진=WPN

 

공청회는 군과 공청위원, 주민들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지역구 한 도의원이 나서 장내를 정리하며 관계자들과 추진위 대표들과 다시 회의를 열었다.

 

2차 회의에서 경북도 담당 과장은 조망권 영향이 있는 옹벽 높이를 30cm 정도 자르자, 그 후에 문제가 있으면 올리는 방안도 검토 해보자는 뜻을 비추면서 이견을 좁혀갔다.

 

군 담당자는 철거나 제거도 별도 예산이 투입되는 것에 난색을 표했다.

 

20190130_134035 111.jpg
@유호리 추진위원과 민원을 듣고 있는 이선희 도의원.사진=WPN

 

이에 대해 지역 한 도의원은 “추가 예산 편성을 고려 해보자, 주민의 재산권과 생명권도 중요하다는 이유로 공사 진행한다면 주민들의 조망권과 행복권이 침해 될수 있다” 며 “추가예산투입에 방법을 찾고 의원들이 힘을 모아 보자”고 제시했다.

 

2년 정도 끌어온 유호리 하천사업은 지난해 완공 계획이였지만 시행주체인 군과 주민들과의 마찰로 또 다시 미뤄 질뻔 하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원만히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20190130_152700 111.jpg
@홍수 방지 옹벽의 높이가 1미터 30~60cm 가량의 높이로 설치되어 있다.사진=WPN

 

유호리 이장은 “옹벽을 40~50cm 정도를 제거 하고 경관용 테크를 설치하기로 합의점을 찾은 것에 대해 관심 가져준 군의원, 도의원 들 에게 감사 드린다” 고 말했다.

 

청도군은, 주요 시책 사업을 추진 하면서 주민들에게 정확한 설명과 동의를 구하지 않은 행정으로 당분간 논란이 이어질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4649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053)802-8011/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054)373-8880     
    대표전화 : 청도(054)373-8880 / 경산(053)802-8011  /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시각장애인을 위한 팟캐스트 라디오웹플러스뉴스를 방송하고 있습니다.  
  •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