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경산소방서] 생명의 길, 소방차 길터주기로 골든타임 확보에 동참하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경산소방서] 생명의 길, 소방차 길터주기로 골든타임 확보에 동참하세요!

기사입력 2019.02.19 20: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220.jpg
@ 김대곤 구조구급과장(경산소방서)

소방차 길터주기로 골든타임 확보에 동참하세요!

 

“소방차 길터주기”한번쯤은 들어봤을 말이다. 왜 이렇게 강조할까?

 

화재, 구조, 구급 등 사고가 발생하면 5분 안에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화재 발생 후 5분 이상 경과하면 화재의 연소 확산 속도 및 피해면적이 급격히 증가하고 인명구조를 위한 소방관의 옥내진입이 곤란해진다. 또한 심정지 및 호흡곤란 환자는 4~6분이 골든타임(Golden Time)으로 이 골든타임을 놓치면 뇌손상이 시작되고 소생율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중요한 소방차 길터주기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소방차 양보 의무 관련 소방기본법이 개정되었다.

 

소방차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거나 소방차 앞에 끼어들거나 소방차를 가로막는 행위, 그 밖에 소방차 출동에 지장을 준 경우 과태료 100만원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이 법이 작년 6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전에는 도로교통법을 적용해 이륜차 5만원, 승용차 7만원, 승합차 8만원의 과태료만 부과됐으나 기준이 대폭 강화된 것을 알 수 있다. 출동하는 소방차가 앞 차량에 양보의무와 위반 사실을 스피커로 알리고 이후에도 위반행위가 계속된다면 차종과 횟수에 상관없이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100세대 이상의 아파트 및 3층 이상의 기숙사에 소방차 전용구역이 설치되고 소방관련시설 등 주변 주·정차 금지,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 금지 신규 지정 등 관련법이 강화되어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처럼 소방차 길터주기를 위해 많은 규정이 개정되고 다각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지만 정작 운전 당사자는 소방차가 뒤따라오면 많이 당황하게 되고 어디로 피해야 할지 몰라 가만히 있게 되는 경우가 많다.

 

● 소방차 길터주기 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면

▲ 교차로 또는 그 부근에 있을 때는 교차로를 피해 도로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

▲ 일반통행로 또는 편도 1차선 도로에서는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 또는 양보 운전

▲ 편도 2차선 도로에서는 일반차량은 2차선으로 양보하며, 편도 3차선 이상 도로에서는 긴급차량이 2차선으로 통행할수 있도록 일반차량은 2차선외의 차선으로 양보

▲ 횡단보도에서는 긴급차량이 지나갈 때까지 보행자는 횡단보도에서 잠시 정지 등이 있다.

▲ 운전자 모두가 길터주기 방법을 잘 숙지하여 소방차의 길을 터주는 모세의 기적이 일어나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에 피해를 입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362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