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의료/세명병원] 척추질환,척추비수술적치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의료/세명병원] 척추질환,척추비수술적치료

신경성형술, 고주파수핵감압술, 신경차단술
기사입력 2019.02.25 16: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움말_세명병원 신경외과]

 

척추는 우리 몸의 기둥역할을 하고 있으며 중요한 일을 하는 만큼 문제가 생길 가능 성도 크다. 수술적 치료가 꼭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많은 환자에게서 다양한 비수 술적 치료가 큰 도움이 되는 경우도 많다.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는 첫 번째로 신 경압박에 의한 마비증상이 있을 때이다. 대부분의 환자분들은 '힘이 빠진다' 라고 표현을 하시며 신경이 압박되어 운동신경까지 손상을 입은 경우이다.

 

두 번째는 비 수술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견딜 수 없는 통증이다. 위와 같은 경우는 수술로 치료를 하게 되며 이외의 경우에는 다양한 비수술적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캡처.JPG
@ 척추비수술적치료 시술모습 사진=세명병원

 

▲신경성형술

신경성형술은 엉치뼈 부위를 국소마취한 뒤 특수한 관을 삽입하여 증상을 일으키는 신경부위로 접근하게 된다. 적절한 위치를 잡은 뒤 유착을 박리하고 염증을 치료하는 약물을 주입하여 통증을 조절하게 된다. 전신마취가 필요 없고, 약 10분정도로 짧은 시간에 시술이 끝나기 때문에 입원을 하지 않아도 된다.

 

(대상)만성요통, 신경통증, 신경차단술 후에도 지속되는 신경통증, 척추수술 후 지속되는 통증

 

▲고주파 수핵감압술

고주파가 장착된 바늘을 디스크에 삽입하여 고주파 열에너지를 이용해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을 차단하고 돌출된 디스크를 수축시켜 디스크를 튼튼하게 만드는 시술법이다. 전신마취가 필요 없고 약 10분정도로 시술시간이 짧으며 입원이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다.

 

(대상)목디스크, 허리디스크, 허리와 등의 심한 통증, 움직일 때 마다 심해지는 통증, 수술후 통증 및 저림증상

       

▲신경차단술

디스크나 협착증이 있는 환자에서 통증의 원인이 되는 부위를 정확하게 찾아내어 약물을 주사하여 통증을 억제하 는 치료법이다. 시술의 통증이 거의 없으며 일반적인 주사를 맞는 느낌이며 당일에 시술이 가능하고 시술 후 바 로 일상복귀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상)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급만성요통환자, 목디스크, 어깨통증, 편두통, 만성두통, 삼차신경통 환자

 

신경성형술.JPG
@ 신경성형술

 

 

고주파수핵감압술.JPG
@ 고주파수핵감압술

 

 

신경차단술.JPG
@ 신경차단술

 

척주는 위로는 머리뼈부터 밑으로는 골반뼈까지 강한 인대와 근육으로 이어져 있고, 앞부분의 척추뼈 몸통과 뒷부분의 척추뼈고리로 나눌 수 있다. 척추뼈고리는 척추뼈몸통과 함께 연속적인 척추관을 형성하고, 그 안에 척수를 보호하고 있어 신체의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4296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