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반려동물 · 맹견, 준수사항 위반...과태료 최대 300만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반려동물 · 맹견, 준수사항 위반...과태료 최대 300만원

기사입력 2019.09.10 20: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북 반려동물 8월말 기준 누적 66,350마리

7~8월 자진신고기간 중 25,983마리 등록,

16일 부터.. 한달간, 반려동물 동반 의무사항 준수여부 집중 단속

과태료 최대 300만원 부과

 

[경북=웹플러스뉴스] 경북도는 도내 등록된 반려동물 마리수가 8월말 현재 66,350마리를 기록하며, 전년도 말(37,742마리) 보다 75%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를 위해 지난 7~8월간 운영한 자진신고 기간 동안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무려 25,983마리가 추가로 등록된 결과다.

 

경북도 관계자는 동물등록만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있는 유기․유실동물을 줄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면서, 한편으로는 반려동물 소유자들의 책임의식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동물등록은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삽입, 외장형 무선식별장치 및 인식표를 부착하는 3가지 방법으로 하고 있으며, 이중 내장형 동물등록을 한 경우라도 소유자가 반려견을 동반하고 외출시에는 반드시 소유자성명․전화번호․동물등록번호를 기재한 인식표를 동물에 부착해야 하고,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

 

특히, 맹견(①도사견과 그 잡종의 개,②아메리칸 핏불테리어와 그 잡종의 개,③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와 그 잡종의 개,④스태퍼드셔 불 테리어와 그 잡종의 개,⑤로트와일러)와 그 잡종의 개을 기르는 소유자는 목줄 외에도 입마개를 부착하고, 맹견 소유자 교육을 반드시 이수하여야 한다. 교육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경북도는 동물등록 증가와 함께 성숙한 반려문화 확산을 위하여, 16일부터 10월 13일까지 한달 간 공원, 행락지, 주택가 등 반려동물 출입이 잦은 지역을 중심으로 동물보호법 위반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위반시에는 반려동물 미등록인 경우 최대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인식표 미부착, 목줄 미착용, 배설물 미수거 등도 최대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맹견의 경우는 목줄, 입마개 등 안전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규섭 경북도 동물방역과장은 “최근 반려인구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이로 인한 사고나 이웃 간의 갈등 등 사회적 문제 또한 급증하고 있다. 나에게는 소중한 반려동물이 남에게는 민폐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소유자분들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드리며, 단속기간이 종료한 뒤에도 지속적인 지도․단속으로 성숙한 반려동물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8998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