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박병준 사장 “돈 벌은건 없다, 장사는 이익을 남기지만, 나는 투자를 한다. 손님을 남겼다”

 

서민갑부.jpg
@경산에서 자인으로 가는 길가에 위치한 '성화축산' 고기쟁이 부자 편이 채널A 서민갑부 프로에 소개됐다. 프로그램 캡쳐

  

[경산=웹플러스뉴스] 지난 1일 채널A ‘서민갑부’ 프로그램에 경산 압량에 위치한 ‘성화축산’이 소개됐다.

 

 '연 매출 27억의 고기쟁이 부자(父子)!' 편으로 한우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연 매출 27억 원을 달성한 ‘고기쟁이’ 부자(父子) 박병준, 박기범 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박씨 부자 식당은 정육점을 동시에 운영하며 정육점에서 먹고 싶은 한우를 골라 옆에 있는 식당에서 구워 먹을 수 있다. 등심이 100g에 약 9,000원, 갈빗살이 약 11,000원, 점심 인기 메뉴인 한우국밥이 단돈 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반 식당에서 먹는 가격의 3분의 2 수준으로 한우를 제공할 수 있는 병준 씨 부자의 비법을 공개했다. 저렴한 한우를 제공할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박 사장이 소 농장을 운영하기 때문이다. 등급이 높은 소를 직접 사서 키우기 때문에 질 좋은 한우를 저렴하게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박사장은 손님들에게 최고의 한우 맛을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투자했다. 그는 한우를 구울 때 기름이 숯에 떨어져 연기가 나지 않도록 불판을 직접 개발해 특허까지 받았고, 연기를 빨아들이는 닥트 시설도 직접 설치해 손님들에게 최상의 고기 맛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성화축산 111.jpg
@성화축산은 정육점과 식당을 같이 운영한다.사진=WPN

  

아들 기범씨는 수년전 아버지 가게가 큰 화재로 인해 고민에 빠졌을 때 아버지를 도우기 위해 적극 나섰다. 또한 기범씨는 질 좋은 한우를 활용한 선물 세트를 전국 주문 판매하는 것도 성화축산의 새로운 판매사업으로 하고 있다.

 

기범씨는 인근 우시장을 직접 다니며 최상의 고기를 제공하며 발골 기술과 소를 보는 법을 공부하고 소 농장 운영법까지 배우며 부자의 완벽한 식당 경영이 그려졌다.

 

성화축산의 정육점 하루 매출은 970여만원, 주말에는 1000만원 넘게 팔릴 때도 있고, 상차림비, 식사메뉴 등이 주력인 식당의 하루 매출은 평일에는 150만원~200만원, 주말에는 200만원~25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제작진은 두 부자가 올리는 연 매출은 약 27억원으로 추정했다.

 

박병준 사장은 “돈은 벌은 것이 없다, 장사할 생각을 한번도 한적이 없다, 장사는 이익을 남겨야 하지만 난 사업을 생각했다. 사업은 투자를 해야 한다, 투자를 해서 지금 남은 것은 손님을 남겼다” 고 했다.

 

개업 초기 바다에서 생선을 직접 잡아 판매하는 식당 간판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지금의 한우 식당을 운영하면서 갑부 부자의 한우 사랑법과 값 좋고 질 좋은 한우 식당 운영 방법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57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산 ‘성화축산’ 서민갑부 방영, 연 매출 27억 고기쟁이 부자(父子)' 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