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 경북으로 오이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 경북으로 오이소!

기사입력 2020.02.10 21: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북도

'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구성·운영

 

1도쿄올림픽_참가_해외_전지훈련팀_유치단_대책회의1.jpg
@ 경북도는 10일 도쿄올림픽 해외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한 유치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사진=경북도

 

[웹플N=김재광기자] 경북도가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에 적극 나선다.

 

도는 10일 도청 회의실에서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하고 시·군 및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 및 시군, 체육회, 경북문화관광공사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먼저 장철웅 경북도 체육진흥과장이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전지훈련 유치 우수사례, 지원방안 등 각 기관별 주진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체육수준별·종목별 훈련시설 제공과 훈련파트너 매칭, 숙박시설 등의 쾌적한 훈련지원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 상주 국제승마장, 김천 종합운동장 등 국제 규격에 맞는 스포츠 시설을 갖추고 있어 해외 전지훈련 장소로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올림픽 참가 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도는 시·군 및 도체육회, 경북문화관광공사 등 체육·관광 유관기관과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하여 해외 전지훈련팀을 유치·지원 하는 등 스포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스포츠마케팅 전략을 구상했다.

 

현재 수영, 카누, 근대 5종 등 14개국 4종목 410명의 선수단을 유치했다. 전략적 대책 마련으로 해외 선수단을 추가 유치한다면 경제적 효과는 물론 세계에 경상북도를 알리는 등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수한 스포츠 시설과 환경을 갖춘 경상북도는 해외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연습장소”라며 “2020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다양한 종목에서 해외 최정상급 전지훈련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도쿄올림픽 참가국들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과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일본과 중국내 전지훈련을 기피하고 있다.

일본과 기후 등 지리적 여건이 비슷한 한국이 해외 훈련팀 사이에서 최적의 전지훈련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최기간은 오는 7월24일부터 8월9까지 개최된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