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IOC, '2020 도쿄올림픽' 철회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IOC, '2020 도쿄올림픽' 철회하라!

기사입력 2020.03.23 10: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계청년리더총연맹(www.wfple.org)부설 언론기관인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WORLD PRESS ASSOCIATON, 회장 이치수(사진), 현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 겸 현 국제정책연구원 이사장)와 세계연맹기자단(WORLD PRESS CORPS, 회장 이치수) 양 기관은 공동으로 "IOC, '2020도쿄올림픽' 철회하라!"는 성명을 22일 발표했다.

 

회장 이치수330.jpg

 

양 기관은 이날 성명에서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폭증하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고자 팬데믹(pandemic)을 선언했지만 바이러스의 막강한 전파력과 감염의 종식시점도 가늠하기 힘든 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7월 24일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고 밝혔지만 일부 국가와 선수들은 IOC의 이러한 결정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방역작업을 진행되고 있지만 확산세와 사망률은 치솟고 있다"면서 "3월 22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9만 명을 넘어섰으며, 미국은 확진자가 2만7천 여명, 사망자는 350명에 이르러 맥시코와 캐나다 국경 봉쇄에 들어 갔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는 확진자 8천8백여 명, 사망자 1백여 명이지만, 정부와 질병관리본부를 주축으로 한 각 지자체가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도입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신속히 대응하면서 코로나 누적 진단 검사는 약 32만 건으로, WHO 전문가들을 비롯한 세계 각 국가들은 '혁신적인 한국식 대응 모델'에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기관은 특히 "세계 각 국가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저지 및 방역에 지역 및 국경 봉쇄를 단행 하는 등 모든 자원을 쏟고 있지만 일부 국가의 의료붕괴현상 조짐에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러한 긴급한 상황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연대와 동시에 집중적인 보건의료 자원이 투입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림픽은 스포츠에 의한 인간의 완성과 경기를 통한 국제평화 증진에 목적을 둔다. 또한 올림픽에 참가하는 세계 각국 선수단을 보호하는 것은 올림픽이 추구하는 진정한 가치라 할 수 있다"고 말하고 "그 어떤 국제적인 행사라고 하더라도 선수단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 선수단의 보호와 바이러스 확산 저지 및 방역에 집중할 수 있도록 UN을 비롯한 WHO 등 국제기구, 세계 각 국가들이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도쿄올림픽을 철회하는데 모든 역량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 IOC, '2020도쿄올림픽' 철회하라! 성명서 전문

 

IOC, '2020도쿄올림픽' 철회하라!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폭증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고자 팬데믹(pandemic)을 선언했다. 하지만 바이러스의 막강한 전파력과 감염의 종식시점도 가늠하기 힘든 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7월 24일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국가와 선수들은 IOC의 이러한 결정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방역작업을 진행되고 있지만 확산세와 사망률은 치솟고 있다.

 

3월 22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9만 명을 넘어섰다. 중국은 확진자 8만1천여 명, 사망자 수 3천2백여 명에 달해 피해가 가장 심하며, 이탈리아는 확진자 5만3천여 명, 사망자 수는 4천8백명으로 코로나 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국의 모든 생산공장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스페인은 확진자 2만4천여 명, 사망자 1천3백여 명을 넘어섰고, 프랑스는 확진자 1만4천여 명에 사망자 560명, 영국은 확진자 5천여 명에 사망자 230명 초과로 치사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란은 확진자 2만여 명, 사망자 1천5백여 명에 달하며, 미국은 확진자가 2만7천 여명, 사망자는 350명에 이르며 맥시코와 캐나다 국경 봉쇄에 들어 갔다.

 

우리나라는 확진자 8천8백여 명, 사망자 1백여 명이지만, 정부와 질병관리본부를 주축으로 한 각 지자체가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도입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신속히 대응하면서 코로나 누적 진단 검사는 약 32만 건으로, WHO 전문가들을 비롯한 세계 각 국가들은 '혁신적인 한국식 대응 모델'에 주목하고 있다.

 

세계 각 국가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저지 및 방역에 지역 및 국경 봉쇄를 단행 하는 등 모든 자원을 쏟고 있지만 일부 국가의 의료붕괴현상 조짐에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긴급한 상황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연대와 동시에 집중적인 보건의료 자원이 투입돼야 한다.

 

 

최근 노르웨이 올림픽위원회는 IOC에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를 요청했다. 지아니 페트루치 전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CONI) 위원장도 ‘올림픽이 여전히 계속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의사소통상 큰수’라고 밝혔다. 미국수영연맹, 영국육상경기연맹, 슬로베니아 올림픽조직위 역시 개최 강행에 우려하고 있으며, 심지어 일본올림픽위원회(JOC) 내부에서도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IOC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에도 도쿄올림픽을 강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올림픽은 스포츠에 의한 인간의 완성과 경기를 통한 국제평화 증진에 목적을 둔다. 또한 올림픽에 참가하는 세계 각국 선수단을 보호하는 것은 올림픽이 추구하는 진정한 가치라 할 수 있다.

 

그 어떤 국제적인 행사라고 하더라도 선수단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

 

따라서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WPA, WORLD PRESS ASSOCIATION)와 세계연맹기자단(WPC, WORLD PRESS CORPS) 양 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 선수단의 보호와 바이러스 확산 저지 및 방역에 집중할 수 있도록 UN을 비롯한 WHO 등 국제기구, 세계 각 국가들이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도쿄올림픽을 철회하는데 모든 역량을 모아줄 것을 호소하며 다음 5개항을 촉구한다.

 

 

다 음

1.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도쿄올림픽 개최를 즉각 철회하라.

2.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 및 완전한 종식을 위해 2020도쿄올림픽의 개최철회에 적극 동참하라.

3. UN은 2020도쿄올림픽 철회를 위한 세계 각국 간의 조율과 협력을 적극 이끌어 내라.

4. 세계 각국은 선수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라.

5. 대한민국올림픽조직위원회는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2020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라.

 

2020. 3. 22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WPA, WORLD PRESS ASSOCIATION) 및 세계연맹기자단(WPC) 임원 일동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