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구FC ‘골잔치’...서울에 6대0 대승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구FC ‘골잔치’...서울에 6대0 대승

기사입력 2020.06.15 11: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징야, 김대원, 데얀 골맛... 시즌 첫 연승

승점 9점 쌓으면서 리그 5위로 순위 상승 


캡처000660.jpg
@ 사진제공 대구FC

 

[스포츠] 대구FC가 연승에 성공했다. 대구는 14일(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경기에서 세징야, 김대원(2골), 데얀의 득점에 힘입어 6대0 대승을 거두었다.

 

이날 승리로 대구는 승점 9점을 기록, 순위표 위에 있던 서울, 성남, 상주를 밀어내고 5위로 올라섰다.

 

경기에는 3-4-3으로 나섰다. 김대원, 세징야, 에드가가 공격수로 나서 서울의 골문을 노렸고, 황순민, 김선민, 츠바사, 정승원이 미드필더, 김우석, 정태욱, 조진우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골문은 최영은이 지켰다.

      

전반 초반 양팀 모두 치열한 몸싸움과 함께 압박을 가하며 팽팽하게 맞붙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대구였다. 전반 9분 서울 공격을 차단한 뒤 김대원이 빠른 돌파 후 우측 측면에 있던 정승원에게 연결했고, 정승원이 올려준 낮은 크로스에 세징야가 지체하지 않고 발을 갖다 댄 것이 그대로 서울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 경기를 주도하던 대구가 추가골을 터트렸다. 전반 33분 상대 수비 공을 커트해낸 세징야가 옆에 있던 김대원에게 내줬고, 김대원이 강한 왼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서울 골문 구석을 갈랐다.

      

상대 서울이 전반 막바지까지 여러 차례 대구 골문을 노렸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40분 대구의 코너킥 상황에서 박주영이 자책골을 기록하면서, 대구가 3골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캡처0000660.jpg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조영욱을 빼고, 아드리아노를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일방적으로 흘러가는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6분 역습상황에서 김대원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대구 진영에서 공을 잡은 츠바사가 빠르게 전방으로 패스를 찔러넣었고, 김대원이 받아 페널티 박스 안까지 치고 들어간 뒤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서울 골망을 흔들었다.

 

이미 승기를 잡은 대구지만, 공세를 유지했다. 후반 14분 김대원과 에드가가 잇따라 슈팅을 시도한 데 이어 후반 19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츠바사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츠바사가 키커로 나서 찬 공을 상대 골키퍼가 막아냈지만, 경합 과정에서 수비 발에 맞고 골문으로 흘러 들어가면서 스코어는 5대0이 됐다.

      

서울도 아드리아노, 박주영, 한찬희 등을 앞세워 슈팅까지 만들어냈지만, 모두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23분 교체 투입된 데얀의 머리에서 대구의 6번째 골이 터지면서 경기를 6대0으로 마쳤다. 이 골로 데얀은 올 시즌 첫 득점을 신고했고, 도움을 추가한 세징야는 K리그 통산 128경기 43득점 39도움으로 40-40클럽 가입까지 1도움만 남겨두고 있다.

      

대구의 6대0 승리는 창단 이후 한 경기 최다 득점 타이기록(2014/11/02 대구 6:1 강원)이며, 최다 골차 승리 기록은 이번 경기에서 새로 쓰게 됐다. 반대로 서울은 역대 최다 점수차 패배 타이 기록을 세웠다.

      

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대구는 오는 17일(수) 오후 8시 구덕운동장에서 부산아이파크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