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9(일)
 

캡처789568.JPG

캡처1245660.jpg

캡처78956.JPG
@ 김정숙 시민참여단장은 “경산시가 여성친화도시로 제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항상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며 “여친안심계단 뿐만 아니라 여성친화도시 사업 전반적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김정숙시민참여단장

 

[WPN경산=김재광기자]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지난 해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 받은 후 이번 7월 초에 여성친화도시 2단계 사업의 일환으로 경산의 관문인 경산역에 여성친화 안심계단을 조성했다.

 

여친안심계단은 경산을 방문하는 방문객들과 경산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산역 입구 계단을 안전하고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가족친화적이고 밝은 이미지의 계단으로 새롭게 꾸몄다.

 

이는 경산역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 여성친화도시로서의 경산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지난해 시청 본관과 별관을 잇는 계단을 안심계단으로 조성한 바 있다.

시민참여단과 경산경찰서가 함께 범죄예방 안전캠페인을 진행하고 로고젝터(LED 경관조명) 및 방범반사경 설치 등 여성친화도시 2단계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여성친화적 활동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정숙 시민참여단장은 “경산시가 여성친화도시로 제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항상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며 “여친안심계단 뿐만 아니라 여성친화도시 사업 전반적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의 역할이 기대되며 모니터링을 통해 여친안심계단을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여성과 아이들, 나아가 전 시민이 안심하게 다닐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 고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5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토뉴스] 여성친화도시 경산 ‘경산역 여친안심계단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