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6(목)
 

질병관리본부, 23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

생후 12개월~만 12세 이하 자녀 적기 예방접종 권고, 예방이 최선

 

일본뇌염_경보_발령(작은빨간집모기)660.jpg

작은빨간집모기

 

[WPN경북=김재광기자] 경북도는 지난 23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에 감염되면 무증상이거나 발열과 두통의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 전국에서 연간 10~40명 정도 발생(‘19년 전국 34명, 경북 1명)

 

경북도는 최근 장마로 인해 모기 서식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돼 유충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방역 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어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성인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모든 감염병은 예방이 최선”이라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아래의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일본뇌염_경보발령2(홍보_포스터).png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3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뇌염 경보 발령’ 장마철 감염병 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