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WPN청도=김재광기자] 청도박물관(군수 이승율)은 허씨 문중 관련 고문서 등 유물 63점을 기증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청도군 각남면 사리 허상규(작고)씨가 소장하고 있던 분성 허씨 문중 관련 고문서 등 유물을 허필석씨(고.허상규씨 아들)가 기증했다.

 

청도박물관기증유물-호구단자.tmp.jpg
@청도박물관에 기증한 유물 호구단자.(사진=청도군)

 

기증된 유물은 조선시대 1690년대부터 1800년대 사이의 허씨 집안의 호구단자(戶口單子)와 교지(敎旨), 분재기(分財記) 등으로 조선 후기 청도지역의 사회 문화사를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특히 이번에 기증된 유물 중 교지와 호구단자 등에서 청도군의 전설로 내려오던 각북면 우산리 허부자 이야기의 실제 주인공인 허인발(許仁發)의 교지와 호구단자, 흉년에 백성들에게 곡식을 나누어 진휼을 베푼 허인발의 송덕을 포상해 달라는 상소문인 등장(等狀) 등이 포함되어 있어 주목된다.

 

또한, 각북면 허부자 전설은 오백년 전 허인발이라는 사람이 스님에게 친절을 베푸어 풍수상 길지에 집을 지어 만석꾼이 되었지만 몰려드는 과객에 지친 손자며느리가 손님이 끊어지길바래 집 근처에 못을 파서 가세가 무너지게 되었다는 이야기로 청도군지에 전해 온다.

 

이번에 기증된 유물들은 분성 허씨 집안에서 후손들이 흩어 보관하던 것을 고.허상규씨가 생전에 수집하여 소장하고 있었던 것들로 아들 허필석씨가 청도박물관에 기증하라는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어 아무 대가없이 기증했다.

 

허 씨는 “아버님이 어렵게 수집, 보관해 오신 선대의 유물이 박물관에서 오랫동안 보존되고 많은 사람들과 공유되면 좋겠다”고 기증 소회를 전했다.

 

청도박물관은 기증유물의 보존, 처리 후 기획전시 등을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1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도 각남면 허필석 씨 ‘분성 허씨 유물 63점 기증’··허부자 전설 전해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