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화)
 
영천 홍산마늘 200톤 서울 가락시장으로 첫출하 (3)820.jpg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역 대표 농산물인 대서마늘을 대체할 품종으로 육성해온 ‘홍산’마늘의 판로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 18일(화) 국내 최대 도매시장인 서울 가락시장으로 홍산마늘 200톤을 첫 출하했다고 밝혔다.사진=영천시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18일 지역 대표 농산물인 홍산마늘 200톤을 국내 최대 도매시장인 서울 가락시장으로 첫 출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하한 홍산마늘은 전량 서울청과(주)를 통해 판매되며 출하농가는 7억2천만원의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홍산마늘은 농촌진흥청이 2014년 개발한 순수 국내육성 품종으로, 추운 곳(중부지역)과 따뜻한 곳(남부지역)에 모두 적응할 수 있어 전국 어디에서나 재배 가능하며, 조직이 치밀하고 단단하여 저장성이 높고 풍미도 우수하여 최근 도시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품종이다.

 

특히, 마늘의 주요 기능 성분인 ‘알리신’ 함량이 다른 품종보다 45% 이상 많고 간 기능 개선의 효과가 있는 ‘클로로필(엽록소)’ 함량도 1.6~3.5배 높으며, 마늘 끝부분이 초록색을 띠는 특징이 있어 소비자들이 국내에서 육성된 홍산마늘을 쉽게 구별할 수 있는 좋은 지표가 된다.

 

한상조(60세) 반딧불이 홍산마늘연구회장은 “이번에 서울 가락시장으로 출하된 홍산마늘은 지역의 15농가가 농업인연구회를 결성하고 한마음으로 합심하여 공동 대응한 결과로 얻어진 갚진 결과물”이라며 환한 웃음을 보였다.

 

한편, 영천시는 3년 전부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시범 농가를 육성하고 지역농업인들과의 평가회를 통해 홍산마늘의 우수성을 연구해 왔으며, 재배기술 확보를 위해 제주, 무안, 합천으로 견학을 다녀오는 등 확대보급을 위해 노력한 결과 현재 15㏊의 면적에 재배되고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6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천 홍산마늘 200톤, 서울 가락시장 첫 출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