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0(일)
 

태풍일손돕기 00001820.jpg

태풍일손돕기 00003820.jpg
이승율 청도군수는 지난 10일과 12일 운문면 마일리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를 본 농가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봄철 농촌일손돕기에 이어 일손돕기에 참여한 군대부와 경상북도청 공무원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사진=청도군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태풍피해 농가 긴급복구를 위한 농촌일손돕기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농촌일손돕기는 태풍(마이삭, 하이선)으로 피해를 입었으나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로 응급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태풍으로 인한 벼쓰러짐은 전체 면적 26ha정도 발생했으며, 쓰러짐이 오랫동안 지속될 경우 수발아, 조수피해, 부패가 발생해 벼품질을 저하 시키기 때문에 조속한 복구가 필요하다.

 

이에 청도군은 육군 7516부대 지역수호병의 도움을 받아 9개읍면 고령농, 취약농 위주로 벼세우기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12일에는 경북도청 농축산유통국 공무원과 경북 청년봉사단 60여명, 16일은 도청 청도향우회 회원들이 고향을 위해 벼세우기 일손돕기에 동참 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지난 10일과 12일 운문면 마일리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를 본 농가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봄철 농촌일손돕기에 이어 일손돕기에 참여한 군대부와 경상북도청 공무원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70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도군, 긴급 태풍피해복구 농촌일손돕기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