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2(수)
 

[꾸미기]독도의_날_특집_아.뮤.소_행사_(2).jpg

사진제공 경북도

 

지난 25일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뉴미디어 플랫폼 방송국인 아프리카TV와 함께 울진군에 소재한 국립해양과학관에서 독도의 달 기념 ‘제38회 아프리카TV 뮤지션을 소개합니다(아.뮤.소)’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독도의 날(10월 25일)은 고종황제가 독도를 울릉군의 관할 구역으로 규정하는 칙령을 공포하고 이를 ‘관보’에 게재함으로써 울릉도와 독도에 대한 대한제국의 주권을 법적으로 천명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 12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방송이 진행된 울진은 조선시대에 일본 왜구로부터 울릉도와 독도를 지키고 관리했던 수토사(搜討使)들이 직선거리로 가장 가까운 죽변항에서 출항했던 역사적 의미가 담긴 곳이기도 하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됐으며,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전찬걸 울진군수와 유튜브 약 50만 구독자를 보유한 BJ최군, 팝페라 가수 겸 BJ 주영스트, 음악 BJ 반도희 등 유명 크리에이터들이 함께 출연했다.

 

2005년부터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과 함께 방위백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 기술하면서, 여러 지도에 독도를 없애고 다케시마를 넣는 등 끊임없이 독도에 대한 도발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아프리카TV 아.뮤.소 프로그램에서는 유명 BJ들이 독도에 대해 이야기도 나누고, 온라인 방송을 시청하는 시청자들과 함께 독도송도 부르면서 독도 영토수호의 중요성과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독도의 날을 맞아 유명 BJ들이 독도를 우리 가슴 속에 심기위해 나서 줘서 감사하다”고 전하며, “한국인에게 있어 독도는 곧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또 “100년 전 조국의 역사, 영토, 문화를 지킨 독립운동가처럼 우리의 땅 독도를 함께 지켜나가는데 앞장서자”고 밝혔다.

 

아.뮤.소는 다양한 콘텐츠와 컨셉으로 수많은 실력파 음악BJ (Broadcasting Jockey)를 소개하는 유일무이한 온․오프라인 음악콘서트로, 2017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해 현재까지도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는 아프리카TV 대표음악방송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6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아프리카TV와 음악으로 독도를 알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