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9(일)
 
1예산정책간담회1.jpg
이철우 경북도지사(가운데)는 16일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지역국회의원들과 경북도 예산정책간단회를 가졌다. 사진=경북도

 

경북도는 16일 서울에서 국민의힘 지역 국회의원들과 예산정책간담회를 갖고, 내년도 국비 확보에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도 주요 간부들과 이만희 경북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도정 주요현안 사업을 함께 공유하고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일 대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민생정책발굴단’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 이어, 지역 국회의원들과 국비 확보 공동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영일만항 횡단구간 고속도로’, ‘문경-김천간 내륙철도’, ‘구미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경북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 등 지역에 꼭 필요하지만, 현재 미반영 되었거나 증액이 필요한 현안사업 55건에 대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1김태년_민주당_원내대표1.jpg

1정성호_예결위원장1.jpg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6일 국회를 방문해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위) , 정성호 예결위원장(사진 아래) 등을 만나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등 도정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며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바쁜 국회 일정에도 자리를 함께 해준 국회의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등으로 정말 힘겨운 한 해였지만, 도민들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함께 힘을 모아 통합신공항을 유치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또“이제는 내년 국비예산 확보에 마지막 총력을 다 할 때인 만큼 국회 상임위․예결위 심사 과정에서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며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의 최대 화두는 역시 광역교통망 등 SOC 분야였다. 그간 많은 노력으로 경북의 지도가 메워지고 있지만, 여전히 타 지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공동전선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무엇보다, 시급한 현안인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문경-김천간 내륙철도’등 광역교통망과 기업 유치를 위한‘구미 국가5산단 임대전용산단 지정’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그간 수차례 건의해온‘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에 대해서는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가 긍정적 의사를 표명하는 등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전방위적인 노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구미 스마트 그린산단 조성’, ‘경북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등 경북의 미래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R&D․산업 인프라 확충에도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 ‘임청각 역사문화공유관 건립사업’,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조성사업’등 문화․보훈․산림 분야 등에도 적극적인 노력을 함께하기로 했다.

 

이만희 경북도당 위원장과 지역 의원들은 이날 함께 논의한 주요 현안사업들이 국회에서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경북 미래를 이끌어갈 주요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간담회에 참석해 경북의 현안사업에 힘을 보탰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주부터 예결위 소위원회 심사가 시작된다. 경북도 사업들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당 예결위 차원에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경북이 잘 나갈 때 대한민국이 항상 잘 나갔다. 다시한번 경북이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경북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12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지역 국회의원과 예산정책간담회...국비확보에 집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