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도,新 수출시장 개척 올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북도,新 수출시장 개척 올인

베트남,필리핀,인도,러시아 등 신남방 신북방시장
기사입력 2019.02.08 18: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북=웹플러스뉴스] 경북도는 올 해 통상분야의 핵심시책중의 하나인 신(新)남방 및 신(新)북방 시장개척을 위해 2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전경660.jpg
@ 경북도청전경

 

이를 위해 무역사절단 파견, 전시박람회 참가, 바이어초청 상담회, 비즈니스센터 및 공동사무소 운영 등 30여개 사업, 300여개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정부가 추진 중에 있는 신북방정책은 에너지, 물류, 수산, 철도, 항만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정책적 협력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며 신남방정책은 아세안과 인도와의 정치․경제 협력관계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4강 국가 수준으로 발전․성장시키기 위한 정부정책이다.

 

신남방․신북방지역으로의 시장개척을 활용하여 미․중 무역분쟁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어려운 대외무역 환경의 파고를 넘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수출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먼저, 신남방정책과 연계하여 아세안국가를 비롯하여 인도시장으로 중소기업의 진출을 도모함과 동시에 현지 온․오프라인 지원시스템을 구축, 현지시장의 새로운 구매자 발굴을 통해 수출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월 17일부터 호주 시드니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자카르타지역을 대상으로 신남방시장 개척을 위한 첫 무역사절단 파견을 시작으로 방콕, 싱가포르(3월), 뉴델리, 뭄바이, 벵갈루루(4월), 호치민, 자카르타(7월), 프놈펜, 양곤, 마닐라(11월) 지역을 대상으로 총 5회의 통상사절단을 파견한다.

 

또한, 뉴델리자동차부품전시회(2월)를 시작으로 베트남 한국우수상품전(6월), 필리핀 한국우수상품전(6월), 호치민기계전시회(7월), 방콕소방안전박람회(10월), 자카르타산업기계전(12월)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경북도 우수상품전(6월, 50개사)은 한-필리핀 수교70주년을 기념하여 대규모 전시홍보 및 판매행사를 병행․추진해 경북도 우수상품의 현지진출을 지원한다. 아울러 베트남 호치민내 유력바이어 초청(6월, 바이어 50명)을 통해 한류열풍을 활용한 현지시장 개척에 나선다.

 

인도시장개척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무역사절단 파견 외에도 현지시장 개척을 위한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컨설팅, 온․오프라인 수출마케팅을 지원할 수 있는 경북도 비즈니스센터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대구․경북 공동사무소 개소(6월)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하반기부터 대구․경북 지역소재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 및 수출증대를 지원한다.

 

신북방시장 개척을 선도하기 위해 러시아 및 CIS지역을 중심으로 한 무역사절단 파견(3월, 4월), 모스크바자동차부품박람회(8월),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연계 통상사절단 파견(9월), 러시아 대형유통바이어초청상담회(10월)를 개최하는 한편, 블라디보스토크 지역내 온․오프라인 안테나숍을 구축해 식품, 화장품, 생활소비재 등을 중심으로 러시아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경북도 러시아 해외사무소 개소도 면밀히 검토해 진행할 계획이다.

 

중국지역으로 수출확대를 위해 5월 시안, 닝사지역을 대상으로 한 통상사절단을 시작으로 9월 정저우, 창사, 상해 무역사절단에 이어 11월 우한 난징, 광저우지역을 중심으로 시장개척을 추진하고, 3월 중국화동 상품수출입교역회를 시작으로 광저우미용박람회(4월), 광저우수출입교역회(4월, 10월), 홍콩소비재전(4월), 홍콩식품전(8월), 홍콩전자전(10월), 상해섬유기계전(11월), 상해자동차부품전(12월)을 추진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미국, 중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수출확대를 강화하고, 정부의 신남방․신북방정책과 연계해 매년 연 7% 정도의 경제성장과 연 15% 정도의 소비성장을 보이는 신남방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러시아를 넘어 몽골, CIS 국가 등 유라시아시장을 아우르는 신북방시장 개척에도 도 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835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053)802-8011/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054)373-8880     
    대표전화 : 청도(054)373-8880 / 경산(053)802-8011  /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시각장애인을 위한 팟캐스트 라디오웹플러스뉴스를 방송하고 있습니다.  
  •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