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와촌면 강학2리 주민들, 동물화장장 결사 반대 집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와촌면 강학2리 주민들, 동물화장장 결사 반대 집회

기사입력 2019.05.05 12: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503_114516 111.jpg
@동물장묘시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지역별로 동물장묘시설 설치 허가를 둘러싸고 민간업체와 지역 주민간의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어 문제 해결이 시급해 보인다, 와촌면 강학2리 주민들이 동물화장장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WPN

 

[경산=웹플러스뉴스] 지난3일 경산시청에서 와촌면 강학2리 주민들은 마을 인근에 동물화장장 시설에 대해 건축 허가한 경산시에 대해 철회요구를 하며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우리동네는 공장하나 축사하나 없는 자두 생산시로 유명한 청정마을인데 동물 화장장이 들어오면 동네이미지가 엉망이 된다” 며 시위했다.

 

또 “화장장 건립 건축 허가 당시 도시 계획위원회 심의과정을 거쳐 지역주민의 정서와 환경오염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허가 해야 돼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효이다” 고 주장했다.

 

경산시는 지난 2017년 12월 와촌면 신한리 인근야산에 동물장묘시설 신축허가 신청에 대해 불허 했지만 건축주는 행정소송을 내고 1,2심에서 승소해 시는 지난 3월19일 건축허가를 내줬다.

 

[영상뉴스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9Ijn74o_yWA

 

유투브550.jpg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동물보호법 일부 개정안’이 원안 가결돼 동물보호법상 20호이상의 인가(人家) 밀집지역, 학교 그 밖의 공중집합시설 또는 장소로부터 300m이하 떨어진 곳에 동물화장장등 동물장묘시설을 설치 할수 없도록 돼어 있다.


20190503_114522 111.jpg
@강학리 주민들은 동물의 사체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환경오염과 마을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며 허가취소를 요청하고 있다.사진=WPN

 

이에 대해 신축 허가 대상지는 법적으로 문제 없는 사업지이지만 주민들은 “공중집합시설 즉, 안전공단 안전체험교육장이 해당 거리 내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허가 지역이 아니다” 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산시 관계자는 “교육장등 학원은 공중이 수시로 모이는 시설로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허가를 내줬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087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