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투데이 세줄포토] 청도천변 '위험천만' 불법마루, '철거 vs 재설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투데이 세줄포토] 청도천변 '위험천만' 불법마루, '철거 vs 재설치'

기사입력 2019.07.21 10: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도천변 '위험천만' 불법마루, '철거 vs 재설치' 점검
 
월곡2리 마루111.jpg
@청도천변 자전거도로옆 불법으로 설치된 마루.사진=WPN

 

월곡2리마루2 111.jpg
@안전펜스 난간이 떼어져 있는 틈으로 이곳을 이용하는 자전거를 즐기는 한 주민은 "좋은 쉼터이다. 청도군이 적법하고 안전하게 다시 설치해주면 좋겠다"고 했다.사진=WPN

 

청도군 월곡리 청도천 강변에 쉼터 시설이 위험천만하게 불법으로 설치돼있다.

다리아래 더위를 피하기 위해 출입펜스를 떼어내고 설치한 아슬아슬한 쉼터 마루, 강변아래에서 어림짐작 5미터 가량의 높이로 보이는 이곳에, 나무로 만든 마루가 허술하게 설치돼 있다.

여름철 강바람을 맞으며 더위를 피하도록 이곳 주민들이 설치한것으로 보이는데, 비가오는 날 이곳은 상판이 미끄럽고 합판 마루가 썩어 있어 자칫하면 이곳을 이용하는 고령의 주민들이나 자전거 이용객들이 발을 헛디뎌 강아래로 추락할수 있는 위험시설로 보인다.

허가를 받고 설치한것인지 적법하게 한 것인지 관할당국의 안전점검이 필요한 시설이다.
    

[투데이 세줄포토] 투데이세줄포토는 웹플러스뉴스 기자가 취재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장면을 단 세줄의 짧은 글로 전하는 사진기사입니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ww.webplusnews. 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5790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